대전일보 로고

영동지역 우즈베기스탄 유원대학생 코로나 잇단 감염

2021-02-21 기사
편집 2021-02-21 13:41:36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영동]영동 유원대학교에 다니는 우즈베키스탄 국적 유학생 7명이 코로나에 잇달아 감염되면서 지역사회에 비상이다.

21일 군에 따르면 유원대에 다니는 우즈베키스탄 학생 A씨(20대)가 전날 20대 A씨가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A씨의 접촉자로 분류된 유학생 4명이 감염됐다.

A씨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이로써 유원대 관련 확진자는 7명으로 늘었다.

유원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하자 영동군은 유원대기숙사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입소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고있다.

이들은 교내 기숙사를 비롯해 원룸에 생활하면서 자주만난 것으로 알려져 대학뿐만 아니라 지역사회로 코로나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

특히 지역원룸에서 생활하다가 대학기숙사 입소를 위해 병원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았는데 양성으로 나왔다. A씨와 함께 원룸에서 생활한 같은 국적학생(30대)도 같은 날 오후 확진 됐다. 두 사람과 접촉한 대학기숙사의 같은 국적 20대 유학생 5명도 20-21일 확진 됐지만 누구도 기침, 발열, 인후통 등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A씨가 가장 먼저 확진 됐지만 친구들과 만나면서 감염됐을 수 있다”며 “감염원 추적이 사실상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들과 접촉한 학생, 편의점 이용객 등 35명이 추가로 검사받았는데 모두 음성이다. 유원대에 다니는 우즈베키스탄 어학연수생 학생은 210명 전후로 알려졌다.

영동군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이 대학외국인 학생들에게 전수검사를 받도록 조처했다. 군은 지역내 외국인 근로자대상 신속항원 검사도 병행한다.

영동군 관계자는 “정확한 동선파악을 위해 확진자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추적을 충북도에 요청했다”며 “지역내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신속 항원검사도 할 예정이니 군민들은 개인방역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추가확산을 막고 상황을 조기종식하기 위해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