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르포] 코로나19 영업 제한 해제 첫날…세종 상인들 '기대감'

2021-02-16 기사
편집 2021-02-16 16:51:51
 천재상 기자
 

대전일보 > 기획 > 르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비수도권 내 음식점과 카페 등에 대한 영업 시간 제한 조치가 완화된 15일 오후 10시 10분쯤 세종시 나성동 먹자골목은 시민들로 북적였다. 사진=천재상 기자


코로나19 영업 시간 제한이 해제된 지난 15일 오후 9시 30분쯤 세종시 나성동 먹자골목은 모처럼 맞은 '자유 영업'에 활기를 찾은 듯 했다. 이날 눈발이 날리는 영하의 날씨에도 시민들은 오랜 시간 기다려온 자유를 만끽하고 있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잠시 문을 닫았던 음식점도 영업을 재개하며 손님 맞을 준비를 마쳤다. 시민들은 4명씩 무리를 지어 식당으로 이동했으며, 매장 안의 손님들은 술잔을 기울이며 담소를 나눴다.

시간이 흘러 오후 10시가 넘어서도 나성동의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거리에는 거나하게 술에 취한 시민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고 이제 막 주점을 나선 사람들은 '2차 음주'를 위해 인근 맥줏집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그간 오후 10시로 제한됐던 매장 영업시간 때문에 쫒기듯 회식을 마쳐야 했던 모습은 더 이상 찾아볼 수 없었다.

이날 나성동의 한 주점을 찾은 직장인 A씨는 "평소에는 오후 10시까지 시계를 보면서 급하게 마시고 갔어야 했을텐데, 이제는 마음 편히 늦은 시간까지 마실 수 있게 됐다. 영업시간 제한이 완화되며 그동안 답답했던 마음이 싹 가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거리에 생기가 돌며 나성동 공영 주차장에는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를 타고 온 대리운전 기사들이 하나 둘 모여들었다. 또 탑승 수요가 늘어날 것을 감지한 택시들도 줄지어 들어오는 등 이날 나성동 상권은 코로나19를 잠시 잊은 듯 했다.

인근 상인들은 영업제한 완화에 따라 숨통이 트였다면서 매출 회복의 기대감을 드러냈다. 나성동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박모 씨는 "영업 시간 제한이 풀림과 동시에 손님이 늘어났다. 코로나19 이전에 비할 바는 못 되지만, 앞으로 매출이 서서히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이 같은 영업 시간 제한 조치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다. 이번 조치가 자칫 코로나19 전파의 촉매로 작용할 가능성이 상존하는 까닭이다. 이에 정부는 운영시간 연장과 함께 방역 수칙 위반 업체에 적용하던 '투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로 강화했다. 한 번이라도 방역수칙을 위반한 업소는 즉각적인 과태료 처분과 함께 2주간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다. 세종시 또한 영업장에서의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확인하고 위반시설에 대해서는 고발·현장계도 등 행정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비수도권 내 음식점과 카페 등에 대한 영업 시간 제한 조치가 완화된 15일 오후 9시 30분쯤 세종시 나성동의 한 맥줏집은 술 잔을 기울이는 손님들로 가득 찼다. 사진-천재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