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안전발전

2021-02-16 기사
편집 2021-02-16 07:05:04
 천재상 기자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세종취재본부 천재상 기자
수도권 과밀화를 해소하고 국토의 균형 발전을 꾀하기 위해 탄생한 세종시는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까지 44개의 중앙행정기관을 이전받고 16개의 국책연구기관을 유치하는 등 행복도시 건설 2단계 사업을 완료됐다. 이어 향후 10년간 대학과 기업을 유치해 지역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국회 세종의사당을 조속히 설치하는 등 행복도시 완성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행복도시 조성 계획에 따라 지역에는 2021년 2월 현재 760여 곳의 공사현장에서 주택과 공공시설물이 속속 건축되는 등 도시 인프라 구축이 한창이다. 하지만 도시 계획이 진행될 수록 공사 현장 노동자의 희생 또한 늘어나고 있다.

대전지방노동청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세종시에는 2016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총 22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사고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6년 3건·2017년 6건·2018년 7건·2019년 1건·2020년 10월까지 5건이다. 이는 산업재해로 인정 받은 사고를 취합한 것으로, 현재 산재 처리 과정 중이거나 산재로 인정 받지 못 한 사례는 제외돼 실제로 발생한 사고는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지속되는 사고에도 관계기관은 뾰족한 수를 찾지 못 하고 있다. 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등은 사고를 줄이기 위한 각종 안전 대책을 내놨으나 뚜렷한 효과는 없는 듯 보인다. 대책 시행에도 연도별 사고 발생이 감소하는 등의 추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물론, 적은 관리·감독 인력으로 시 전역의 공사 현장을 점검하는 데에는 명확한 한계가 있다. 현장 노동자 대부분이 몇 단계로 이뤄진 하청구조 속에 안전을 보장받지 못 한 채 일을 하고 있는 터라, 사고가 발생하면 덮으려는 경향이 강하다. 시와 LH, 지방노동청 등 관계기관이 꾸린 지역건축안전센터TF의 30명 남짓한 인원으로는 이 같이 숨겨진 사고를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데는 어려움이 따를 것이다.

그럼에도 건축 현장의 안전을 높이려는 노력은 계속 돼야 한다. 다양한 기관 합동으로 꾸려진 TF는 "각 기관의 상호 보완으로 현장 안전 점검이 체계화 됐다"고 긍정 신호를 내비치기도 했다.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앞으로 세종시는 현장 사고 없는 행복도시로 거듭났으면 한다.세종취재본부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