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7억 원vs 61만 원

2021-02-10 기사
편집 2021-02-10 07:06:42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2부 박상원 기자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충주시청 공무원이 출연,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그는 충주시 소속 김선태 공무원(7급)이다. 유튜브 구독자를 약 19만 명 보유했으며, 충주시 구정 전반에 대해 홍보하는 일명 '충주시 홍보맨'이다. 사실 예전부터 유튜브 영상을 통해 접해본 입장에서 그의 출연이 반가웠다. 대전지역 공무원들 사이에서도 그의 인지도는 상당하다. 지난 2019년 대전 중구청은 김 주문관을 초빙해 구정 전반에 대해 구민들에게 어떻게 홍보하는지 강연을 진행하기도 했다.

하지만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가장 놀라웠던 점은 그가 지원받는 제작비였다. 충주시 유튜브를 운영하는데 고작 61만 원이 전부였다. 김 주무관은 해당 프로그램에서 "솔직히 말하면 제작비 지원을 받을 수 있는데 받지 않았다. 대부분 지자체가 몇 억 원씩 예산을 들이고 스태프도 많다"며 "하지만, 이렇게 구성원들이 모여 만든 영상 중 가장 낮은 조회수가 2회였다. 다수의 지자체들이 그런 식이다. 그래서 굳이 혈세 낭비를 할 필요가 없어 지원을 받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런 측면에서 최근 대전시가 진행한 '토토즐 페스티벌'에는 많은 시사점을 던져준다. 오는 14일 종료를 코앞에 둔 토토즐 페스티벌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됐다. 행사 내용을 차치하더라도, 7억 원의 시민 혈세가 투입됐다. 그런데, 유튜브 평균 조회수가 고작 300회 가량에 불과하다. 자치구도 마찬가지다. 몇 천만 원 가까운 시민 혈세를 들여 구정전반에 대해 홍보를 하고 있지만 사실상 파급 효과가 그다지 크지 않다.

이를 두고 대전시청 안팎에서는 사실상 충주시 홍보맨과 같은 공무원이 나오기엔 힘들다고 지적한다. 개인 역량 문제일 수도 있지만 조직이 먼저 변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 자치구 공무원은 "충주시 홍보맨 정도의 홍보물이 나오기 위해선 과거 홍보 방식이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고 전향적인 결정을 해야 한다"며 "그러나, 알다시피 공직사회가 이 정도까지 자율성을 허락해 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대전시와 자치구가 이런 충고를 깊히 생각하길 바란다. 박상원 취재2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