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 성평등지수 7년 연속 최하위

2021-02-08 기사
편집 2021-02-08 16:03:05
 김성준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019년 전국 16개 시·도 중 14위…복지분야 15위, 의사결정분야 14위 등

첨부사진1충남도청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지역 성평등지수가 7년 연속 전국 하위권을 기록했다.

여성가족부가 최근 발표한 따르면 2019년 충남지역 성평등지수는 74.9점으로 전국 16개 시·도 중 14위에 머물렀다. 성평등지수는 남녀 격차를 측정할 수 있도록 지수화한 값으로, 100점에 가까울수록 높은 평등수준을 나타낸다.

2019년 성평등지수가 가장 높은 지역은 광주(78.5점)였으며, 제주와 대전이 뒤를 이었다. 충남은 2013년 15위, 2014년 16위, 2015년부터 2017년까지 15위, 2018년 13위를 기록한데 이어 이번 조사에서 14위에 이름을 올리며 7년 연속 성평등지수 하위권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 했다.

분야별로 보면 복지 분야가 15위로 가장 낮았는데, 충남은 국민연금 여성 사업장 가입자수와 여성 지역가입자가 각각 36%, 33%로 타 지역에 비해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광역·기초의원 성비와 5급 이상 공무원 성비, 위원회 위촉위원 성비 등으로 구성된 의사결정 분야도 3년 연속 14위를 기록했다. 충남 15개 시·군 중 5급 이상 공무원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공주(24.4%), 가장 낮은 지역은 금산(8.4%)으로 조사됐다. 충남도의 5급 이상 여성 공무원 비율은 10%에 머물렀다. 충남 가족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 7조 4항은 위촉직 위원 구성 시 특정 성이 10분의 6을 초과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충남의 8개 시·군 위원회의 여성위원 비율은 여전히 40% 미만으로 나타났다.

교육·훈련 분야는 2017년 12위에서 한계단 하락해 2018년 13위, 2019년 13위를 차지했다. 보건 분야는 2017년 14위, 2018년 13위, 2019년 11위를 기록했다. 안전 분야는 2019년 11위를 차지했으며, 세부적으로 보면 전반적인 사회 안전에 대한 인식 성비 14위, 강력범죄·피해자 비율 격차는 7위로 조사됐다.

가족 분야는 2017년 5위, 2018년 5위, 2019년 4위 등 다른 지표에 비해 상위권을 기록했다. 구체적으로 육아휴직자 성비는 3위, 가족관계만족도 성비는 7위를 차지했다. 반면 가사노동시간 성비는 남성 종사자 비율이 높은 화학·제조업 중심의 충남 산업구조 특성상 하위권인 10위를 기록했다.

충남도는 시·군 성평등지수를 향상하기 위해 젠더거버넌스를 확대 운영하고 시·군별 위원회의 여성위원 비율을 50%로 늘리는 방안을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충남도교육청과 충남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성평등지수를 높이기 위한 논의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성평등 정책에 대한 충남도민과 공무원들의 인식 수준을 높이기 위해 양성평등교육과 성인지교육,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등을 지속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