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사설] 거리두기 현행 단계 연장, 불편해도 감수를

2021-01-31 기사
편집 2021-01-31 17:56:0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부가 지난해 12월 8부터 시행해온 서울 등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설 연휴가 끝나는 오는 14일까지 2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3차 대유행의 기세가 최근 들어 한 풀 꺾였다고 하지만 종교·의료·교육·요양시설을 비롯해 가족 간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되는 등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니라는 판단에서다. 거기에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9시까지인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운영제한 등 고강도 방역조치도 그대로 존치된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고심의 결과라는 점에서 정부 조치는 충분히 납득이 가는 만큼 다소 불편해도 감수할 수밖에 없다고 본다.

이번 거리두기 연장은 설 연휴 특별방역기간과 겹친다. 정부는 1일부터 2주간 설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한 상태로, 이동 최소화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철도 승차권 판매 축소, 고속도로 유료화 및 휴게소 음식 실내 취식 금지 등이 대표적이다. 지자체도 고향·친지 방문 등 가족 모임과 성묘 자제, 요양병원 외출 및 면회 금지 등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특별방역을 준비한 상태다. 지난 추석과 마찬가지로 아예 고향을 찾지 말자는 분위기가 만들어진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까지 2주간 연장됐으니 누구보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한숨과 반발이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나마 기대했던 단계 하향조치도 이뤄지지 않았고 설 연휴 특수도 물 건너갔으니 당연한 일이다. 두 달 넘게 이어지는 고강도 방역조치로 자영업자 등의 피해가 더욱 늘어날 게 뻔한 만큼 정부 차원의 보상 등 후속 조치가 속히 마련되기를 바란다.

지난 1주간 평균 확진자 수는 446명으로 전주의 392명에 비해 크게 늘었다. 대전 소재 IM선교회 산하 미인가 대안 교육시설 등의 집단 감염 여파와 함께 지역사회 곳곳에서 조용한 전파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경우가 20%대에 이르고 있고 미증상 감염자가 얼마나 존재하는지 알 수 없는 게 현재의 형국이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검토했다가 현행 유지로 돌아선 이유도 반드시 감염을 차단하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장기간에 걸친 강도 높은 방역에 피로감이 이만저만이 아니지만 조금 더 참아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