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사설] 백신접종 속도보다 안전성에 중점둬야

2021-01-28 기사
편집 2021-01-28 18:00:12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보건당국이 28일 코로나19 백신접종 계획을 발표했다.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해 오는 11월까지 접종률 70%를 달성함으로써 집단면역을 형성토록 한다는 게 목표다. 백신접종은 코로나19 전파를 가장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수단이란 점에서 신속히 추진돼야 마땅하다. 하지만 접종 후 이상반응 등 부작용이 속속 보고되고 있고 백신 유통과 보관 과정의 변질 문제 등도 논란이다. 당국은 여러 나라의 접종 상황을 지켜보며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에 중점을 두고 접종을 추진하기를 바란다.

현재 당국이 확보한 백신은 모두 5600만명분으로 전 국민 대비 108%에 달해 집단면역을 확보하는 데 충분한 물량이다. 또 백신 제조·생산 유동성, 면역력 지속 기간 불확실성, 백신별 이상반응 등을 감안해 추가로 물량을 확보 중이라고 한다. 문제는 백신 접종 여부는 개인이 선택하지만 백신의 선택권이 없다는 점일 것이다. 당국은 백신을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상황에서 단기간에 최대한 많은 접종을 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렇지만 일부 백신의 경우 보관·유통 등에 있어 조건이 까다롭거나 부작용이 속출하는 관계로 접종 대상자로선 호불호가 갈릴 수밖에 없다. 우리보다 먼저 백신접종이 시작된 유럽 등 일부 국가에서 백신접종 부작용으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논란도 없지 않다. 지난해 독감 백신의 상온 노출과 접종 부작용으로 홍역을 겪었음을 상기하면 이는 괜한 걱정이 아니다. 접종 속도도 중요하지만 부작용이 적고 안정적인 백신을 공급하고 선택하게 하는 것이 당국의 책무라는 점을 잊어선 안 될 것이다.

순차적 접종계획에도 불구하고 서로 먼저 접종을 하겠다고 나설 경우 혼란이 야기될 가능성도 경계해야 한다. 이는 64세 이상 국민과 노인·장애인 복지 시설 이용자와 종사자 등 약 850만명에 대한 접종이 끝나고 하반기부터 모든 국민으로 확대되면 문제로 떠오를 소지가 많다. 하지만 접종 순위는 당국이 고심 끝에 설정한 만큼 믿고 따르는 것이 온당하다 할 것이다. 일반성인의 경우 올해 3분기부터 사전예약을 통해 예방 접종일자를 지정할 수 있다고 하는데 건강한 사람이라면 자신의 접종을 늦추고 다른 사람에게 양보하는 등의 배려가 있었으면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