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미인가 교육시설 24개소 일제점검 실시

2021-01-28 기사
편집 2021-01-28 16:26:55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종교시설 17개소, 일반시설 7개소 방역수칙 준수 등

대전시는 지역 내 미인가 교육시설 24개소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 점검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4일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대전IEM국제학교에서 다수의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시는 해당시설과 유사하게 운영되는 지역 내 미인가 대안·종교 등 집단 교육시설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고, 1차 파악된 시설에 대해 우선적으로 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결과 종교와 관련된 미인가 교육시설은 15개소 중 4개소가 운영 중이며, 일반시설 9개소 중 4개소가 운영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점검 결과를 토대로 현재 운영 중인 8개소에 대해서는 이용자 및 관리자 전원에게(600여명) 전수검사를 받도록 했고, 16개소에 대해서는 적용되는 방역수칙과 진단검사 등을 받도록 안내했다는 것.

한편, 대전시는 5개 구청, 교육청, 경찰청이 참여하는 업무협의 실무협의회를 구성하여 미인가 교육시설 처럼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시설 등에 방역관리 문제가 발생하는 분야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대전시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1차적으로 미인가 시설에 대해 점검을 실시했다. 앞으로 방역 사각지대에 있는 비인가 교육시설에 대해서는 현황을 더 정밀하게 파악하고 정기적인 점검을 통해 집단감염 예방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