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하향조정 재검토하기로"

2021-01-28 기사
편집 2021-01-28 16:25:09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최근 대전 등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하향조정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하향조정 논의가 있었지만, 대전과 광주, 부산 등지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나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고 5인이상 모임 금지 조치를 연장하는 방향을 검토해왔다.

그러나 대전 IM선교회발 감염의 확산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모르는데다 설 연휴가 2주도 채 남지 않아 단계 하향을 재검토하게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이번 주 상황이 IM선교회로 인한 일시적 증가인지 아닌지 판단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면서 "면밀하게 분석하면서 거리두기 조정을 결정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초 목표로 했던 내일(29일) 발표는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내일과 모레(30일)정도까지 환자 추이를 계속 보면서 어떻게 거리두기 체계를 조정할지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