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송미애 의원 "충북 인구절벽 시대, 선제적 대응해야"

2021-01-28 기사
편집 2021-01-28 16:20:33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청주]전국이 인구절벽 시대를 맞고 있는 가운데 충북도는 인구 감소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송미애<사진> 충북도의회는 28일 열린 388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충북의 전체 인구는 완만한 증가세를 보였으나 2019년부터 증가세가 대폭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특히 청주시와 진천군, 그리고 괴산군 등 3개 시·군을 제외하고는 9개 시·군 모두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처럼 지역간 편차는 시간이 지날수록 심화될 것이며, 괴산군 또한 소폭의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수년 내 다른 지역과 동일한 감소가 초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인구소멸지수는 현재 상황을 직시할 수 있는 중요한 척도이기에 이를 검토해 봤는데 지난해 제천과 음성이 소멸 위험지역에 포함됐다"며 "이로써 충북 11개 시·군 중 무려 7개 지역이 소멸 위험지역에 포함돼 충북이 소멸 주의단계에 진입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특히 소멸지수가 다소 양호한 청주시는 읍·면·동 43곳 중 위험 12곳(고위험 5곳, 위험 7곳), 양호 18곳(보통 12곳, 낮음 6곳)으로 나타나 전체적으로 양호한 편이었지만 도·농간 편차는 심하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송 의원은 "소멸지수의 수치만 보고 17개 광역시·도를 비교해 낙관한다면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우를 범할 수 있다"며 "충북도도 이미 늦었다고 판단되지만 타 시·도의 극단적 상황을 미연해 방지하고자 노력한다면 기회는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가장 의미 있는 인구정책은 출산"이라면서 "인구정책의 효율성을 위해서는 여성의 사회·경제활동에 대한 불이익을 없애야 하며 출산과 보육에서 여성의 희생을 용인하는 관습과 인식 또한 과감히 철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하나의 인구정책으로는 도시권으로의 인구이동과 군지역 공동화문제 해결을 위해 교육격차 우려를 공교육에서 흡수해야 한다"며 "노령화에 의한 건강문제, 농촌지역의 아이 돌봄 대책에 대한 혜안의 정책수립 또한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부정의 사회적 요인보다 사람을 중심에 두고 믿는 긍정의 힘이 있다"면서 "이제 원점에서 시작한다는 각오로 다시 꼼꼼히 우리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