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아파트격 양극화 심화… '고가-저가' 가격차 확대

2021-01-27 기사
편집 2021-01-27 18:08:05
 조남형 기자
 news8737@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KB부동산, 지난해 12월 기준 5분위 배율 5대 광역시 중 최고

대전의 고가(高價) 아파트와 저가(低價) 아파트의 가격 격차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확대됐다.

27일 KB국민은행 리브온 통계에 따르면 대전지역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의 '5분위 배율'은 지난해 12월 5.7로 집계됐다. 이는 2013년 4월 통계 작성 이래 8년 만에 역대 최대치다. 또한 6대 광역시 평균 4.9를 크게 웃돌며 가장 높다.

5분위 배율은 상위 20%(5분위)의 평균 주택 매매가를 하위 20%(1분위)의 평균 주택 매매가로 나눈 값이다. 배율이 높을수록 가격 격차가 심하다는 의미다. 예를 들어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하위 20%의 집 5.7채가 있어야 상위 20%의 집 1채를 살 수 있다는 뜻이다.

대전의 5분위 배율은 지난해 2월 처음으로 5.0을 돌파한 뒤 3월 5.2까지 커지다가 4-5월 5.1로 소폭 감소했다. 6월 다시 5.2로 상승했다가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 규제지역으로 묶이며 7-8월 다시 5.1로 떨어졌다. 이후 9월부터 5.2로 다시 상승세를 탄 5분위 배율은 10-11월 5.4, 12월 5.7까지 오르며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지난해 12월 기준 대전의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 1797만 원이었다. 이는 같은 해 1월(1억 496만 원) 대비 1301만 원(12.4%) 오른 것이다. 반면 5분위 아파트 값은 6억 7126만 원으로 같은 해 1월 평균치 5억 1938만 원 보다 1억 5188만 원 상승했다. 같은 기간 1분위 아파트가 12.4% 상승한데 비해 5분위 아파트는 무려 29.2%나 올랐다. 4분위 아파트 값도 같은 기간 22.9%(7506만 원) 올랐다.

아파트 가격격차가 벌어지는 것은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가 강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정부가 부동산시장내 투기수요 진입을 막겠다며 잇따라 규제를 강화하고 있지만 고가 아파트를 찾는 수요는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공인중개사협회 대전지부 한 관계자는 "정부의 대출규제와 보유세 강화 등으로 일명 똘똘한 한 채 소유 현상이 나타나 학군과 정주여건이 좋은 단지의 가격이 급등, 양극화를 가속화시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한 새 주택임대차법 시행으로 인한 전세난도 영향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서구 둔산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최근 대전의 아파트값 상승과 매수 수요가 늘어난 가장 큰 원인은 전세난 때문이다"라면서 "전셋값이 계속 오르자 차라리 집을 사려는 수요자들이 늘면서 집값을 밀어 올리는 작용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8737@daejonilbo.com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