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종인, 야권 후보 단일화 논의 "국민의힘 후보 선출된 3월4일 이후"

2021-01-27 기사
편집 2021-01-27 17:42:36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 논의와 관련해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된 3월 4일 이후에 진행될 수 있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27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안 대표와 단일화 논의에 대해 "단일화를 하면 우리 후보가 있어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후보 선정 과정에 있는데 한쪽에서 급하다고 해서 단일화가 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단일화 실무협상을 곧바로 진행하자는 안 대표의 제안과 관련해 부정적 입장을 다시 한번 밝히면서 야권 후보 단일화의 불확실성도 커지는 형국이다.

안 대표에 대해서도 "너무 시장 후보가 되는 것에 집착하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야권 후보 단일화에) 계속 몸이 달아하는 것을 보면 안타깝다"며 "(국민의힘) 후보가 만들어져야 단일화가 이뤄질 수 있다"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입당을 거부하고 안 대표가 개방형 '통합 경선'을 제안하자 '뚱딴지같은 소리'라고 거부했다. 그러자 안 대표는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가능한 한 빠른 시간 내에 실무 협상을 시작해야 단일화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압박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단일화) 당사자들의 의지가 어떤 것이냐에 달려 있다"며 "시간을 많이 잡아먹을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단일화 후보는 일주일이면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의 입당과 합당에 대해서도 "제의를 받아본 적이 없다"며 "지금까지 태도를 봐선 그런 일이 일어나리라고 상상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처럼 야권 후보 단일화 방법과 시기 등과 관련해 김 위원장과 안 대표가 서로 이견을 보이면서, 일단 3월 초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된 이후 단일화 협상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단일화 불발로 3자 대결 구도가 현실화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 4년을 두고도 강력 비판했다.

그는 "누구나 성공 할 수 있다는 신뢰는 깨지고 '노력도 배신' 하는 세상이 돼가고 있다"며 "특혜와 반칙, 편법이 인생을 결정 짓는 불공정이 세상을 뒤덮었다"고 힐난했다.

코로나19 대란에 대해서도 "정부 무능과 늑장대처, 방역의 정치화 등 총체적 관리 부실이 낳은 인재"라며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등한시하는 문재인 정부의 민낯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계획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피해에 대한 신속한 손실보전을 촉구한다"며 "방역 정책을 전문가 판단에 근거한 과학적 개편과 '범국가 민관합동 긴급의료위원회(가칭)'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