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설 앞두고 '택배 대란' 현실화되나

2021-01-27 기사
편집 2021-01-27 17:11:51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택배노조 29일부터 총파업…CJ대한통운 등서 5450명 배송 거부
'가격 오르고 배송 늦어질까'…시민들 '전전긍긍'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설 연휴를 앞두고 택배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택배 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미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배달 수요가 높아진 상황 속에서 설 특수까지 겹친 이유에서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은 27일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진행한 택배노조 총파업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전체 조합원 중 97%가 투표해 91% 찬성으로 가결됐다"며 "29일 전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택배기사 과로의 주원인으로 꼽히는 분류작업을 택배사의 책임으로 명시한 사회적 합의가 맺어진 지 6일 만이다. 총파업 돌입 발표에 따라 29일부터 CJ대한통운·롯데택배·한진택배 등 민간택배사에서 일하는 조합원 2800명은 총파업 형태로, 택배노조 우체국본부 조합원 2650명은 우정사업본부가 개인별 분류작업을 해놓지 않으면 배송 거부에 참여한다. 이는 전국 택배기사의 약 10% 규모다.

택배노조는 "택배사와의 사회적 합의 이후에도 택배 현장이 달라지지 않아 파업에 돌입하게 됐다"고 일성하면서 파업 철회 조건으로 노사협정서 체결을 내걸었다. 택배기사는 대부분 개인사업자 신분으로 택배사나 대리점과 위탁계약을 맺고 일하는 특수고용직 종사자인데, 원청사인 택배사가 노조를 인정하고 노조 대표와 직접 만나 법률적 효력을 발휘하는 노사협정서에 사회적 합의 내용을 담아야 한다는 것이다.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격으로 택배비 인상에 배송 지연 가능성까지 높아지자 시민들은 전전긍긍하고 있는 모습이다. 직장인 강 모(36·여) 씨는 "코로나19에 따라 식료품 등 매월 수십 개의 상품을 주문하다 보니 택배비 부담이 만만찮다"며 "설 연휴까지 10여 일 남은 상황 속에서 명절 관련 주문이 몰리고 있는데, 파업의 영향으로 혹여나 내가 주문한 상품 배송이 지연되진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