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내일(28일) 전국에 태풍급 바람에 기온 '뚝'...폭설도

2021-01-27 기사
편집 2021-01-27 17:06:43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8일부터 29일 사이 충청권에 태풍급 바람에 눈까지 내리며, 기온도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질 전망이다.

대전지방기상청은 28-29일 최대 순간 풍속 시속 70㎞ 이상의 강풍이 불며 추위를 동반하는 것은 물론, 짧은 시간에 많은 눈이 내리겠다고 27일 예보했다.

강풍과 강수를 동반한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 북쪽을 통과하며 충남권 대부분 지역에 눈 또는 비가 내리는 등 날씨가 급변하겠다는 것이 기상청의 설명이다.

서해 도서지역에서 28일 오전부터 시작된 강풍은 시속 25-65㎞로 예상돼 충남권 대부분 지역에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서해중부먼바다에서 강한 바람으로 인해 물결이 2-6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는 28일 오후부터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기 시작해 30일 오전까지 추위가 이어지겠다. 29일과 30일은 28일에 비해 평균온도가 5-10도 가량 크게 떨어져 한파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겠다.

충청권의 28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도-영하 1도, 낮 최고기온은 4-6도로 예상됐다. 29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도-영하 7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영하 1도로의 분포를 보이며 추위가 절정에 이르겠다.

또 28일에는 오전부터 충남권에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진눈깨비, 비로 시작돼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는 오후부터 눈으로 바뀌어 짧은 시간에 강하게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대부분 지역에서 오후 늦게 눈이 그치겠지만 일부 충남남부서해안 지역에는 29일 오전까지 눈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예상적설량은 1-5㎝이다.

오후부터 눈이 얼어 교통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기온이 평년보다 5-10도 가량 높게 유지된 직후 기온이 급강하하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고 설명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