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시민권익위 활동 돌입

2021-01-27 기사
편집 2021-01-27 15:59:06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세종시가 27일 시청 감사위원회 회의실에서 '제4기 시민권익위원회' 위촉식과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활동에 돌입했다.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27일 시청 감사위원회 회의실에서 '제4기 시민권익위원회' 위촉식과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활동에 돌입했다.

이번에 새로 위촉된 제4기 시민권익위원회는 다양한 계층을 대변할 수 있도록 변호사, 교수, 청년 등 총 9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시민권익위원 임기는 2년으로, 오는 2023년까지 고충민원의 처리·불합리한 행정제도의 개선 등에 필요한 자문과 시민의 권익보호를 위한 활동을 하게 된다.

시민권익위원회는 2015년 출범 이후 총 40차례의 회의를 통해 41건의 제도개선을 권고하는 등 실질적인 시민 권익증진과 사회적 약자의 권익보호 등에 기여해왔다. 특히 시민권익위원회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심리상담 프로그램 운영 △읍·면·동 주민자치 위원 연령 구성 다양화 △어린이 보호 구역내 옐로카펫 설치 △다문화가족 법률 서비스 지원강화를 권고했다. 또 △건설현장 여성근로자 노동환경 개선 △공공시설 청소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화장실 불법촬영기기 탐지장비 대여서비스 확대 등 다양한 제도개선을 유도했다.

이춘희 시장은 "2015년 1기 출범 이후 지난해까지 왕성한 활동으로 시민 권익향상과 시민주권 도시 정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권익위와 함께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사회적 약자 등 시민 권익 보호 향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