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강 세종보 해체에 지역사회 '반발'

2021-01-27 기사
편집 2021-01-27 15:46:22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가물관리위, 전면 해체 결정…"정치적 결정" VS "즉각해체' 반발

첨부사진1세종보 전경. [사진=대전일보DB]

정부의 세종보 해체 결정에 따른 지역 사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최근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는 '금강·영산강 보 처리 방안'을 심의 의결했다. 위원회는 금강 세종보와 영산강 죽산보를 전면 해체키로 했다. 다만 해체 시기에 대해선 "지역 여건을 고려해야 한다. 환경부가 주민과 지방자치단체, 시민단체, 관계부처와 협의해 시기를 정해 보고할 것"이라고만 밝혔다. 구체적인 시기를 정하지 않은 채 일단 해체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세종보 해체가 시작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보 해체 방식과 해체 이후 하천 활용 방안 등 구체적인 실행·사후 대책이 마련돼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의 보 해체 방안을 두고 지역에서는 반발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세종보 해체 반대 논평을 내고 현수막을 게시했다.

국민의힘 시당은 "현재 세종보는 완전 개방돼 보의 기능을 상실한 상태로, 철거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현 정권은 정치적 판단에 따라 국민 세금 114억 원을 들여 철거를 결정했다"며 "이 돈이면 도탄에 빠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수천, 수만 명을 도울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는 세종보 개방에 따른 물 부족으로 20억 원을 들여 자갈 보와 취수장을 만들었다. 세종호수공원과 중앙공원, 세종국립수목원에 수만 t의 물을 공급해야 한다"며 "시는 세종보의 필요성을 알고 있다. 이춘희 시장과 강준현·홍성국 국회의원은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정의당 세종시당은 '세종보를 즉각 해체하라'며 반발했다.

정의당 시당은 "국가물관리위원회의 결정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 세종보 해체 시기를 자연성 회복 사업의 성과에 따라 결정한다는 근거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평했다. 이어 "세종보 수문이 개방된 지 3년여 동안 강의 모습은 확연하게 달라졌다. 한여름 더위에도 녹조가 눈에 띄지 않았고 철새가 찾아오는 등 생물 다양성이 확보됐다"며 "자연성 회복에 동의한다면, 보를 즉각 허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례로 환경부가 세종보 개방 효과를 분석한 결과 물흐름이 개선되고 모래톱·수변공간 확대 등 생활 서식공간이 증가했다. 또 서식공간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흰수마자와 흰꼬리수리를 비롯해 금개구리와 맹꽁이, 큰고니 등 생물이 확인됐다.

한편, 시는 국가물관리위가 제안한 주변유입 오염 부하량 저감 대책 등을 자연성 회복 사업에 반영·추진할 방침이다. 동시에 도심공원과 하천 등에 물을 공급하는 양화취수장에 대한 대책도 마련한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