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송전소 주변 주민 보상, 첨단산업 육성, 그린뉴딜 추진 등 주문

2021-01-27 기사
편집 2021-01-27 14:52:05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의회 기경위, 충남도 미래산업국 소관 주요업무계획

첨부사진1충남도의회 전경.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27일 열린 미래산업국 소관 2021년 주요업무계획 보고에서 송전소 주변 주민 보상, 첨단산업 육성, 그린뉴딜 추진 등을 주문했다.

이선영 의원(비례·정의당)은 "구호로만 그치는 그린뉴딜이 되지 않으려면 실제 탄소제로화와 도민의 삶 향상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송전선 주변에 거주하면서 피해를 받아온 주민들에게 온전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도가 해결에 직접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공휘 의원(천안4·더불어민주당)은 "천안·아산 R&D 집적지구, 태안 인공지능융합연구소 등 도내 곳곳에 조성 중인 첨단 산업지구가 최대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체계적 계획과 근거에 따라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인철 의원(천안6·더불어민주당)은 "충남도가 미래산업을 선도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도록 강사 양성부터 취업교육으로 연결까지 전반적인 인력양성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초중고교에서부터 소프트웨어 교육을 실시해 인공지능·디지털 시대를 선도할 인재를 육성하는 방안도 고민해 달라"고 요청했다.

조길연 의원(부여2·국민의힘)은 "수년째 지적하고 있지만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낙후한 지역이 많다"며 "도민 삶에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누구도 에너지 복지에서 소외되는 사람이 없는 충남이 되도록 각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조승만 의원(홍성1·더불어민주당)도 "충남이 세계에서 수소 산업을 선도하려면 관련 인프라 구축이 선결돼야 할 것"이라며 "수소충전소 추가 설치를 비롯해 수소차 대중화를 위해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방한일 의원(예산1·국민의힘)은 "미래산업국은 도의 백년 먹거리를 고민하는 부서인 만큼 예산을 과감하게 늘리더라도 사업추진에 빈틈이 없어야 한다"며 "중앙정부에만 의존할 필요없이 도 자체적으로 에너지·미래바이오 등 차세대 산업육성 종합계획을 수립·추진해 4차 산업혁명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