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땀 발생량보다 1.8배 수분 투과율 높은 소재 개발

2021-01-27 기사
편집 2021-01-27 14:50:26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KAIST, 고발습 유연 다공성 폴리머 선봬

첨부사진1KAIST 바이오·뇌공학과 조영호 교수 연구팀이 균일한 미세공극과 높은 수분 투과도의 다공성 폴리머를 개발했다. 사진은 연구팀에서 개발한 다공성 폴리머 단면. 사진=KAIST 제공


국내연구진이 건강 모니터링 웨어러블 개발에 도움이 될 고발습 유연 소재를 선보였다. 이 소재는 피부에서 발생하는 땀의 양을 뛰어넘는 발습 효과가 특징이다. 이를 통해 기존 웨어러블 기기가 피부에 장기적으로 부착할 경우 발진이나 홍조가 나타날 수 있다는 단점을 개선했다.

27일 KAIST에 따르면 바이오·뇌공학과 조영호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다공성 폴리머(화합물)는 미세 공극(구멍)을 균일하게 형성해 높은 수분 투과도를 자랑한다.

특히 기존보다 구멍 크기를 15분의 1로 줄인 반면, 크기 균일도는 2배 향상 시켰고, 스핀 코팅(고속으로 회전시켜 얇게 퍼지게 하는 코팅법)을 통해 21-300㎛ 두께로 매우 얇게 막을 만들 수 있다.

이 소재는 시험 결과 피부의 하루 땀 발생량(432g/㎡)보다 1.8배 높은 수분 투과율(770g/㎡)을 보였다.

조영호 교수는 "여러 가지 센서 집적이 용이하며, 기존 피부 부착형 패치보다 피부 자극을 획기적으로 줄임으로써 인간 생체신호를 상시 측정할 수 있는 건강 모니터링 웨어러블 개발에 응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후속 연구로 고발습 유연 소재 박막 위에 인간의 생체 신호를 측정할 수 있는 센서를 집적해 상시 착용이 가능한 반창고형 감정 측정 패치를 개발하고 있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