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보건환경연, '노로바이러스' 증가 추세...주의 당부

2021-01-27 기사
편집 2021-01-27 09:20:29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겨울철 영유아 건강관리 당부…손 씻기로 감염 예방 당부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대전지역에서 겨울철에도 노로바이러스 증가 추세가 뚜렷해 주의가 요망된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역 내 표본 의료기관으로 지정된 병·의원에 내원하거나 입원했던 설사질환 환자들을 대상으로 세균 16종, 바이러스 5종, 원충 4종에 대한 원인병원체를 확인, 감염병의 유행 양상을 조기 파악하는 '설사질환 감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감시 결과 지난해 말 겨울철임에도 지역 내 노로바이러스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노로바이러스는 지난해 11월 3.6%, 12월 8.6%, 올 1월 4주차 27.5%로 확인됐고, 이 기간 연령대별 발생률은 5세 이하의 영유아가 66.7%로 가장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성인보다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의 건강관리에 주의가 요망된다는 것.

노로바이러스는 감염 후 평균 1~2일 이내 구토와 설사를 동반한 급성위장관염을 일으키며, 감염경로가 다양하고 접촉에 의해 쉽게 전파 될 수 있어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 시설에서는 각별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 꼼꼼한 손씻기는 물론 음식물 익혀먹기 등 감염 예방을 위한 철저한 관리가 요구된다는 것.

전재현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올해는 특히 설사질환 감시 참여 의료기관을 기존 3개소에서 5개소로 확대 강화해 우리 지역의 장관감염증에 대한 더욱 정확한 유행예측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춥고 건조한 시기인 3월까지는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장염이 많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겨울철에도 식중독 예방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