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속보] 대전의료원 건립 추진 눈앞...26일 예타면제 안건 국무회의 통과

2021-01-26 기사
편집 2021-01-26 17:58:49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통령 재가 걸쳐 27일 기재부 통과하면 순조롭게 추진될 듯

첨부사진1대전시립의료원 조감도 [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의료원 건립 사업 추진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안건이 26일 국무회의에서 통과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대통령 재가 이후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까지 통과될 경우 예타 면제가 최종 결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신속한 의료원 건립을 위해 상정된 대전의료원 건립 추진계획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일반안건으로 상정돼 의결됐다는 것. 대통령 재가를 거쳐 27일로 예정된 기재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타 면제가 결정되면 사업 추진이 가능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의료원 건립 사업은 동구 용운동 11번지 일원에 총 사업비 1315억원을 투입해 지하 3층-지상 6층 공공의료 종합병원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부지면적 3만 9163㎡, 건물 연면적 3만 3148㎡ 규모로, 319 병상, 21개 진료과목이 들어설 예정이다.

기재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통과되면 KDI로부터 사업계획적정성 검토를 받게 된다. 이후 지방재정투자심사, 기본설계, 실시설계 등을 거쳐 착공이 이뤄질 예정이다.

대전시 측은 물가 상승과 코로나19 등 상황 변화로 사업비와 사업 내용이 일부 조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지만 계획대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최대한 국비를 많이 확보해 보다 좋은 의료원을 건립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착공 이후에도 기능 보강사업 등 추가적인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 밝혔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