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아산 6개 산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

2021-01-26 기사
편집 2021-01-26 17:26:47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029년까지 소부장 전문기업 90개사 양성…일자리 8200명 기대

첨부사진1충남도청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천안과 아산의 6개 산업단지가 미래형 디스플레이 산업을 주도할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최종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제6차 소부장경쟁력강화위원회를 열고 10개 지자체가 신청한 12개 특화단지를 대상으로 심사를 벌여 △충남(디스플에이) △경기(반도체) △충북(이차전지) △전북(탄소소재) △경남(첨단기계) 등 5개 지역을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했다.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은 글로벌 가치 사슬(GVC) 재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핵심 품목 중심의 튼튼한 공급망을 구축하는 산업부 주관 사업이다.

이번 특화단지 지정으로 도내에는 디스플레이 분야에 특화된 범부처 차원의 소재·부품·장비 혁신 생태계 조성이 추진되며, 입주기업에 대해 화학물질등록평가법·화학물질관리법 등 환경·노동 관련 규제 특례가 적용된다. 도내 대상 지역은 △천안제2일반산단 △천안제4일반산단 △천안제3산단 외국인투자지역 △제1아산테크노밸리 △제2아산테크노밸리 △아산스마트밸리 등 6개 산업단지 695만 6354㎡ 규모이다.

도는 특화단지 지정에 따라 OLED와 미래형 디스플레이 분야의 중점 육성 품목을 도출해 입주기업을 △지역 주도(지역 내 연관기업이 많은 품목) △타 지역 연계(전국적으로 연관기업이 많은 품목) △글로벌 협력(국내 연관기업이 있지만 원천기술이 약한 품목) △해외투자 유치(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목) 등 4가지 유형별 전략으로 나눠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이와 관련, 2029년까지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90개사를 양성하고, 150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 및 8200명 규모의 신규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를 통해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율을 높여 공급망 안정성을 확보하고, 상생 협력을 기반으로 한 기술 자립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현재 5281억 원 규모로 추진 중인 디스플레이 혁신공정플랫폼 구축 사업과 연계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미래 핵심기술 개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