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돌봄 교실 지자체 이관에 전담사 반발 심화

2021-01-26 기사
편집 2021-01-26 17:25:59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자체 민간 위탁 우려, 근무 환경 처우개선 요구…교육청, 전담사 고용 유지 기조 유지

첨부사진1대전 학교비정규직연대회가 26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돌봄터 사업 도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박우경 기자


대전 학교비정규직연대회가 지자체 협력 모델의 '학교돌봄터 사업 도입'에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26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최근 정부가 발표한 지자체-학교 협력 방식의 학교돌봄터 사업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전 학교비정규직연대회는 "이번 사업으로 교육청이 전담사에게 강제 전보를 압박하거나 지자체 위탁업체로 소속을 이동하게 할 수 있다"며 "교원단체들의 학교돌봄 지자체 이관요구가 거세지면서 돌봄 전담사들의 피해 상황이 우려되지만 교육당국은 어떠한 보상이나 보호대책도 세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교육청이 돌봄전담사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특별교섭에 책임 있게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돌봄 전담사의 근무 환경 개선과 더불어 고용 불안 타개책을 요구하기도 했다.

대전시교육청은 돌봄전담사의 고용 의사를 최우선으로 반영하겠다는 입장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학교에 고용된 돌봄전담사들의 지위를 최대한 유지하도록 할 것"이라며 "돌봄전담사 업무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별도 관리자를 두는 등, 학교 필수 노동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지자체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