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홍남기 SNS글 공유... 힘 실어주기?

2021-01-26 기사
편집 2021-01-26 17:25:03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洪 "정부 재정, 위기 속 버팀목" 글에 문 대통령 별다른 코멘트 없이 글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SNS에 올린 한국은행의 4분기 및 연간 GDP(국내총생산) 속보치 발표에 대한 분석 글을 자신의 SNS에 공유했다.홍 부총리는 SNS에 올린 글에서 "4/4분기 GDP는 국내외 주요기관 전망치 및 시장의 기대치를 뛰어넘어 전기대비 1.1% 성장했고, 작년 연간으로는 -1.0%를 기록했다"라며 "하반기 중 코로나가 진정되고 일상의 경제활동이 가능했다면 역성장을 막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크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난 4/4분기 실물지표로 확인할 수 있었던 수출의 뚜렷한 개선흐름과 코로나 3차 확산에 따른 내수부진이 GDP 통계로 나타났다"며 "정부가 재정을 통해 코로나 사태에 따른 위기 상황에서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고 평가했다.홍 부총리는 "수출 선방과는 달리 장기화되는 내수 부진과 그에 따른 민생 어려움은 가장 뼈아픈 부분"이라며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위해서는 내수 경제의 정상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절실히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3차 확산세가 완화되는 모습이긴 하지만 철저한 방역을 통해 하루빨리 코로나 확산세를 진정시키고 정상적 경제활동, 일상의 생활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홍 부총리의 길을 자신의 SNS에 공유하면서 별다른 코멘트는 없었지만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선방한 홍 부총리와 기재부를 우회적으로 격려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소개하며 "국내외 주요기관의 전망치 및 시장의 기대치를 예상보다 뛰어넘는 수치"라며 "그럼에도 다른 나라와의 비교 없이 '외환위기 이후 첫 역성장'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마이너스'와 같은 디지털 기사가 나오고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 속보치 발표는 세 번에 걸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온 국민이 일상의 희생을 감내해 가면서 올린 값진 '성과'임을 감안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정부는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약속한 대로 올해를 회복과 포용, 도약의 해로 만들기 위해 전력투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