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무너진 기대 뒤에 따르는 엄중한 대가

2021-01-27 기사
편집 2021-01-27 07:08:29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1부 박영문 기자
'지역 정치력의 한계'. 정부대전청사 소재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이 확정된 이후 지역 정치권 안팎에서 들려오는 소리다. 지난 10월 중기부가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한 지 3개월 여만인 지난 15일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 고시가 이뤄지면서 모든 절차는 끝났다. 이제 20여 년 간 대전과 함께 한 중기부는 세종으로 떠난다.

그동안 국회의원, 광역기초단체장, 지방의회 의원 등 집권 여당이 중심인 된 지역 정치권이 중기부 이전을 막아줄 것이라는 기대는 결국 물거품이 됐다. 갑작스런 이전 추진 움직임을 두고 청와대나 정부와의 사전 교감 등 부정적인 해석들이 난무하는 상황에서도 중기부 대전 존치는 가능할 듯 싶었다.

그동안 중기부 세종 이전 철회를 외치는 정치권의 목소리는 합리적으로 들렸고, 1인 시위·천막 농성 등을 위해 거리로 나선 정치인들의 모습은 비장해 보였다. 그리고 "시민 의견을 무시하며 이전을 일방적 강행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말을 믿었다. 지역 여론 역시 중기부 이전 반대에 힘을 실어줬다.

그럼에도 지역 정치권은 중기부를 지켜내지 못했다. 게다가 그 과정에서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였다는 비난에서도 자유롭지 못하다. 지난달 지역 여론의 반대 속에서 진행된 중기부 이전 공청회 이후 민주당 대전시당은 돌연 중기부 대전 존치에서 대안 마련으로 노선을 갈아탔다. 이를 두고 당 내에서 조차 '여당의 한계'라는 자조 섞인 반응이 나온다. 또 정치권에 기대를 걸었던 시민들의 실망감은 어느 정도일지 가늠하기도 어렵다.

게다가 중기부 이전 확정 이후 벌어지고 있는 상황들은 마치 대전을 약올리는 듯한 느낌마저 받게 한다. 어쩌면 이전 논란의 시발점이라 할 수 있는 박영선 전 중기부 장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떠났고, 중기부는 내년부터 특별공급 대상 포함이라는 선물을 받았다.

하지만 중기부 이탈로 상처 받은 대전에는 아직까지 아무런 대안도 보상도 주어지지 않았다. '기상청+알파'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는 있지만 과연 그 효과가 중기부에 버금가는 것일지는 알 수 없다. 지역 정치권이 시민들에게 또다시 실망감을 안겨준다면 그 뒤에는 엄중한 대가만 남을 것이다. 취재1부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