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소방서 설 연휴 화재안전대책 추진

2021-01-26 기사
편집 2021-01-26 14:50:54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옥천소방서 전경모습. 사진=옥천소방서 제공

[옥천]옥천소방서는 설 명절을 앞두고 다중이용시설 등 화재 취약시설에 대한 화재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6일 소방서에 따르면 최근 5년(2016년-2020년)간 설 연휴기간중 충북에서 110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2명이 숨지는 등 1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6억원 가량의 재산피해가 났다.

특히 화재발생 원인으로는 부주의가 61.9%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전기적 요인(14.5%) 기계적요인(9%) 순으로 나타났다.

옥천소방서는 오는 2월 15일까지 화재특별경계근무를 통한 화재예방활동 강화와 소방관서장 중심의 신속하고 빈틈 없는 현장대응 체계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또 판매시설, 물류센터 등 다중이용시설 소방특별조사실시 쪽 방 등 안전 취약계층 주거시설 지도방문 겨울철 화재위험 용품 안전사용 당부 및 주택용 소방시설 홍보를 통해 화재 인명피해 제로화에 힘쓸 예정이다.

장창훈 옥천소방서장은 "이번 대책을 통해 각종 안전사고 발생요인을 사전에 차단해 지역주민들이 안심하고 행복하게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