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황간 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들 군보건소의료진 감동손수건선물 귀감

2021-01-26 기사
편집 2021-01-26 14:50:46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영동군 황간 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들이 직접 수놓아 만든 손수건을 코로나로 고생하는 군보건소의료진들에게 따뜻한 선물을 전달해 귀감이다.

26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로 대면활동이 어려운 요즘 황간 청소년문화의집은 청소년가족과 함께 프랑수자수를 놓은 손수건 만들기 비대면 봉사활동을 기획했다.

특히 영동 황간고 최준우 학생 외 40여 명이 신청해 지난해 12월부터 따뜻한 마음으로 정성껏 손수건 만들기에 참여해 총 100여 개 손수건이 완성했다.

또 코로나로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군민안전을 위해서 방역활동에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들을 위해서 청소년과 학부모 40여 명이 정성을 보탰다는 것.

황간 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 대표 한예슬 양과 동아리 대표 전예람 군 그리고 청소년지도사들이 함께 영동군보건소를 방문해 의료진들에게 손수건 100여 개와 함께 감사마음을 전달했다.

이번 봉사활동에 자녀와 함께 참여한 매곡초 김수정 학부모는 "뜻 깊은 봉사활동에 두 자녀와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며 "따뜻한 마음이 흘러서 코로나가 어서 빨리 종식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