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소규모 공공시설 수해복구공사 순조롭게 진행

2021-01-25 기사
편집 2021-01-25 10:31:47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복구예산 59억원 도비로 확보,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음성]음성군은 지난해 여름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농로와 세천 등 소규모 공공시설 130건의 수해복구공사를 모두 발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업은 세천 정비 80개소, 농로 보수 40개소, 마을안길 보수 3개소, 배수로 정비 7개소를 정비하며, 그중 피해가 가장 컸던 감곡면이 전체 복구공사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소규모 공공시설은 군 관리대상으로 분류돼 보통 군비로 정비를 하고 있으나, 이번 소규모 공공시설 수해복구는 94억원 중 62%인 59억원을 도비로 확보했다.

이는 수해복구사업이 도비 지원이 가능한 점을 고려해 중앙재난 피해합동조사단의 조사 단계부터 공무원과 지역주민이 합심해 적극 대응한 결과다.

또한, 군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지방계약법령이 올해 6월말까지 한시적으로 완화됨에 따라, 추정가격 2억원 이하의 전문공사는 지역 전문건설업체를 대상으로 입찰을 진행했다

이어, 수해복구 현장에서 사용되는 자재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에서 생산된 자재를 우선 사용하기로 했다.

조병옥 군수는 "지난 집중호우로 농경지 유실 등 피해가 큰 만큼, 신속하고 완벽하게 사업을 추진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더 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추진하는 소규모공공시설 수해복구공사는 상반기에 모두 준공할 예정이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kun0815@daejonilbo.com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