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미 안보실장 서훈-설리번 첫 통화 "굳건 동맹 확인... 한반도 비핵화·평화 공동 노력"

2021-01-24 기사
편집 2021-01-24 18:06:28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40분간 상견례 겸 유선 협의

첨부사진1서훈 국가안보실장(왼쪽부터),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23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첫 통화를 갖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비롯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서 안보실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40분 동안 설리번 보좌관과 상견례를 겸한 첫 유선 협의를 가졌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청와대는 "서 실장은 설리번 보좌관의 취임을 축하했고, 양측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인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동일 지향점을 향해 같이 나아가는 동맹으로서 한반도, 역내 문제뿐 아니라 코로나19, 경제 회복, 기후변화, 사이버 등 글로벌 이슈에서도 적극 협력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한미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 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이자 미국과 민주주의, 법치 등의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으로서, 미국 측은 향후 한국과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양국 안보실장은 이번 통화를 통해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한미가 공동으로 협의하고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또한 조속한 시일 내 한미 양국 정상 간 소통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으며, 향후 NSC를 포함한 각급에서 긴밀히 수시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