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덕특구 재창조·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국가계획 반영될까?

2021-01-24 기사
편집 2021-01-24 16:59:01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허태정, 박병석 의장 만나 국회 차원의 지원 건의…국가 지원 절실

첨부사진1허태정 대전시장(사진 왼쪽)은 지난 22일 대전시를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2021년 시정의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국회 차원의 지원 등을 요청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덕연구개발특구 재창조 사업이 국가프로젝트로 관리되고,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을지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두 사업 모두 마스터플랜 수립과 국토종합계획 반영 등이 각각 마무리된 상황에서 추가적 실행력 확보를 위한 국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22일 대전시를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의 국가프로젝트 관리방안 마련과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사업에 대한 국가 계획 반영을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은 오는 2023년 대덕특구 출범 50주년을 맞아 미래 50년을 위한 기술창업 혁신적 재창조를 골자로 한다. 사업대상지는 대덕특구 Ⅰ-Ⅴ 지구 약 2051만 평으로, 오는 2030년까지 총 1조 5000억 원이 투입된다. 주요 선도사업으로는 융합연구혁신센터 조성, 마중물 플라자 조성, 공동관리아파트부지 개발 등이다.

기본구상 용역, 혁신생태계 구축 용역, 공간활성화 용역 등의 내용이 포함된 마스터플랜은 지난해 말 수립됐지만, 코로나19란 변수에 일정이 일부 수정된 상태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충분히 수렴되지 못한 주민 의견은 이달 말까지 추가로 반영될 예정이며, 무산된 해외컨설팅과 국제컨퍼런스 등 일정은 세부 실행과제 위주로 전환돼 추진될 계획이다. 대전시는 향후 관련 법·제도 개선, 재창조 예산확보, 토지이용계획 변경, 혁신생태계 등 절차 수행 후, 정부에 범부처 TF 구성 등을 지속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보령-대전-보은(영덕) 고속도로 건설은 충남 보령시와 대전시, 충북 보은군 일원을 중심으로, 충청·경북(강원)권 연계 광역고속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사업규모는 길이 122㎞, 폭 23.4m, 사업비는 약 3조 1530억 원이 추산된다.

대전시는 지난 2017년부터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 측에 이 구간 고속도로 신설을 건의해 왔으며, 2018년엔 충북·충북·세종·광주·전북·전남·강원 등 7개 시·도와 함께 강호축 공동건의문을 발표한 바 있다.

해당 구간은 지난 2019년 12월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됐지만,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엔 아직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에 반영되지 않으면 오는 2026년 실시될 3차 계획 반영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인 셈이다.

특히 "경제적 타당성이 있다"는 대전시 자체 평가와는 달리 지역 내 일각에서는 '국토부 내부에선 타당성이 낮다고 판단해 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하지 않는다'는 소문도 나돌고 있는 등 사업 추진에 빨간 불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대덕연구개발특구 재창조 사업이 국가프로젝트로 관리돼야 지역은 물론 국가 차원에서 더 많은 발전과 혜택을 입을 수 있다"며 "동·서해안 시대 교두보 마련과 국가균형발전 등을 근거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