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내서 반려동물 코로나 첫 확진 나와

2021-01-24 기사
편집 2021-01-24 16:25:56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진주 국제기도원 확진자 100명 넘어…이곳서 머물던 고양이 감염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려동물의 코로나19 확진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반려동물은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있는 고양이다. 이곳은 지난 11일 방문자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역학조사 결과,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등 총 세 마리를 키우고 있었다.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이는 새끼 고양이 중 한 마리다. 고양이를 키우던 모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였다. 따라서 방역당국은 해당 고양이가 이 모녀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외국에서도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감염된 사례가 확인됐는데, 반려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옮길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라고 전했다.

한편, 정세균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여기며 일상을 함께 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많은 국민들께 걱정과 불안을 드릴 수 있는 일"이라며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농림축산식품부에 대해서도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