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범계 인사청문회 쟁점은…재산·검찰개혁 공방 예상

2021-01-24 기사
편집 2021-01-24 15:23:52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야당 장외 청문회 열는 등 송곳 검증…김소연 전 대전시의원 참고인 출석 관심

첨부사진1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24일 국민의힘은 장외 청문회를 열고 별도 검증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이 증인 채택을 거부하고 있어서 독자적인 진상 확인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게 국민의힘 측의 입장이다. 25일 열리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가 재산 신고 누락과 법무법인 출자 논란 등 야당이 제기한 각종 의혹에 대해 어떤 대응을 취할지도 주목된다.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박 후보자에 대한 자체 '국민참여 인사청문회'를 시작으로 25일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송곳 검증에 나선다. 이날 열리는 자체 청문회는 민주당이 박 후보자 의혹에 관한 핵심 증인 및 참고인 채택에 모두 동의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국민의힘이 따로 마련했다.앞서 국민의힘은 사법고시생 폭행 의혹, 법무법인 명경 관련 의혹, 최측근들의 금품수수 관련 의혹 증인과 참고인을 출석시켜야 한다고 요구해 왔다.

이날 청문회는 박 후보자의 선거자금 의혹을 주장해온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과 사법시험 존치를 요청했다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이종배 사시존치모임 대표가 참석해 박 후보자의 민형사 재판 관련 의혹을 거론했다. 이와 함께 박 후보자가 과거 공동 설립한 '법무법인 명경'과 관련한 이해충돌 논란과 재산신고 고의 누락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다.

이후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 관계자는 25일 진행될 정식 청문회에선 "박 후보자의 '도덕성'에 집중적인 문제제기가 있을 것"이라며 철저한 검증을 예고했다.

반면 민주당은 "어제(23일) 박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대부분 문제가 소명됐다"며 "결정적 흠결은 없다"고 맞서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제기된 의혹들을 토대로 '본 경기'인 25일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를 향한 총공세에 나설 방침이다.

박 후보자 개인 신상과 관련해서는 재산 신고 누락 의혹, 과거 공동 설립한 법무법인(로펌) '명경' 관련 의혹 등이 주된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법사위 소속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된 후 대전 유성구에 보유한 아파트 및 선산 임야 지분 절반에 대한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을 받고 있다.

박 후보자가 2012년 공동 설립한 법무법인 명경과 관련해선 이해충돌 논란이 제기됐다. 박 후보자가 2016년 6월부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를 맡은 이후 명경 매출이 급성장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2012년 19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변호사 휴업 신고를 하고 법무법인 이익도 배분받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해충돌 논란 등을 고려해 법무법인을 탈퇴하고 보유 지분을 처분했다고 밝혔다. 다른 의혹들에 대해서도 박 후보자는 "충분히 설명이 가능하다"며 청문회에서 성실히 답변하겠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