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행복페이' 발행액 300억 돌파,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2021-01-24 기사
편집 2021-01-24 12:46:59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설 명절 맞이 특별 이벤트 실시

첨부사진1지난해 2월 출시한 '음성행복페이'가 출시 11개월 만에 발행액 300억을 돌파하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사진은 조병옥(왼쪽 5번째)군수와 최용락 군의장, 황주상(왼쪽 3번째) 농협 음성군지부장 등 관계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는 모습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지난해 2월 출시한 '음성행복페이'가 출시 11개월 만에 발행액 300억을 돌파하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4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발행액 200억 돌파 이후 3개월 만에 300억을 돌파한 것으로, 1월 현재 음성행복페이가 하루 평균 1억원 이상 충전되고 있어 오는 6월경 발행액 500억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군은 음성행복페이 이용을 더욱 촉진시키기 위해 운영대행사인 코나아이 주관으로 오는 2월14일까지 설 명절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

음성행복페이 사용자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이번 이벤트는 음성행복페이 결제 시 자동 응모되며, 이벤트 기간 사용한 금액에 따라 245명을 추첨해 1만원에서 최대 50만원의 당첨금을 음성행복페이로 충전해준다.

당첨자 발표는 다음달 19일 코나카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당첨금에 대한 인센티브는 지급되지 않는다.

군은 이번 이벤트를 통해 음성행복페이 사용과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해 소상공인 매출 증대와 골목상권 활력 회복, 지역경제의 선순환을 이끌어 감염병 사태로 위축된 지역 경제에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음성행복페이는 1월 기준 일반발행 306억원, 정책발행 102억원 등 총 408억원이 발행됐고, 가입자 수는 2만4000명이 넘어 음성군민의 약 20%가 사용하고 있다.

군은 오는 12월 말까지 인센티브를 계속 지원할 계획으로, 1인당 충전 한도는 월 70만원, 연 840만원이며 이용자는 결제액의 10%를 충전금으로 돌려받는다.

발급·등록방법은 모바일 앱 '그리고(지역화폐)'를 통해 카드를 발급받거나, 각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공카드 수령 후 모바일 앱 '그리고(지역화폐)'에 등록·충전해 사용할 수 있다.

또, 농협·축협·신협·새마을금고 등 판매대행점을 방문해 현금 충전 후 사용할 수 있다.

조병옥 군수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마음으로 음성행복페이를 적극적으로 사용해주신 군민들 덕분에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리며 지역화폐의 성공 모델로 자리잡았다"며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kun0815@daejonilbo.com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