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AI 확산 방지 위한 기본 방역수칙 지키기 캠페인 추진

2021-01-24 기사
편집 2021-01-24 12:46:24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음성]음성군은 관내 AI 확산을 막기 위한 '기본 방역수칙 지키기 캠페인'을 추진한다.

24일 군에 따르면, 이번 캠페인은 지난해 12월 7일 금왕 메추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발생 이후 감곡·삼성·대소·생극 등 5차례에 걸쳐 고병원성 AI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군은 가축방역의 기본 수칙인 차단 방역과 소독 강화에 중점을 두고 △전 가금농가 매일 오후 2시 일제소독 실시 △축사 주변 생석회 도포 △출입문 차단과 출입차량 통제 등 위험요소 물리적 차단 강화에 나선다.

또, △출입차량 소독필증 확인 △축사 동별 전용장화 또는 덧신 갈아신기 실천 등 5가지 주요 기본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전 농가 참여 홍보와 방역물품 지원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군은 이번 캠페인 전개를 위해 가금전담제를 활용해 모든 농가에 매일 소독 실시를 독려하며, 축사 밀집 사육지역에 홍보 현수막을 부착해 축산농가와 관계자의 경각심을 높이고 현장 점검 등을 통해 농가 실천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가금 사육농가에 생석회 1500포를 긴급 배부하고, 축사 동별 전용장화 갈아신기 실천을 위해 현재 사육중인 농가에 비닐장화를 공급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나의 작은 방심이 나의 이웃과 음성군 가금 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다"며 "모든 농가와 축산관계자는 책임감과 경각심을 가지고 기본방역 수칙부터 충실히 이행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kun0815@daejonilbo.com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