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동남소방서,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 사전예고 없이 불시 소방점검 진행

2021-01-24 기사
편집 2021-01-24 11:31:14
 류창기 기자
 rcg200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소방사가 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시설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천안동남소방서 제공

[천안]천안동남소방서(서장 노종복)는 오는 27일까지 다중이용시설의 소방시설 위법행위에 대해 사전 예고장 없이 불시 점검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소방서 간 교차점검으로 실시하며 판매시설과 숙박시설, 유흥주점 등 10개소 이상을 무작위로 선정해 진행한다.

또한 비상구 장애물 적치 등 고질적인 관행을 근절하고 관계인의 자율적인 안전관리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추진한다.

주요 확인사항은 비상구 폐쇄 및 잠금행위 피난계단 통로 장애물 적치 및 설치 방화문 방화셔터 관리 상태와 소방시설 폐쇄 차단 등의 행위 등이다.

명재성 정보조사 팀장은 "소방시설은 화재 초기에 대처할 수 있는 중요한 시설이기 때문에 비상구는 화재 시 대피할 수 있는 생명의 문과 같다"며 "관계인 안전관리를 통해 다중이용시설 이용자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류창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cg2001@daejonilbo.com  류창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