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세종의사당·국회타운 '쌍끌이 추진' 옳다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8:19:52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난 20일 박병석 의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이 국회 집무실에서 만나 세종의사당 건립과 관련해 유의미한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적인 관심사인 세종의사당 추진 일정에 대해 박 의장은 명확하게 정리하는 발언을 했다. 핵심만 간추려보면 올해 중 설계가 발주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한편, 상반기 내 여야 지도부와 법과 제도를 완비하는 것에 대해서도 논의 중인 사실을 이 시장과 공유한 것으로 돼 있다. 아울러 세종의사당 2월 공청회 개최를 위해서도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음을 시사한 대목도 눈길을 끌기에 충분하다.

세종의사당 건립의 필요적 전제는 법과 제도 측면의 완비이며 이날 이 지점을 정확히 짚은 박 의장이다. 사실 법과 제도 부분은 벌써 속도를 냈어야 했다. 세종에 국회 분원을 두려면 국회법 개정이 이루어져야 하고 그리고 나서 이를 실무적으로 담당할 기구나 조직 구성 등 제도적 단계로 이행되는 게 당연한 수순이다. 박 의장이 이에 거듭 방점을 찍음으로써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법제화 작업이 순항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솟게 한다. 세종의사당 설계도 법과 제도 문제와 연계되는 만큼 올해 용역을 발주하려면 박 의장의 리더십이 한층 요구되는 현실이라 할 것이다. 세종의사당 시대에 대비한 국회타운 조성 구상에 대한 박 의장과 이 시장의 이심전심도 특기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시장이 설명한 내용대로라고 하면 국회타운 얼개는 거의 굳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소요 부지와 함께 거기에 들어설 예정인 여러 시설이 반영돼 있는 데다, 나아가 이 시장이 도시계획적 공간배치를 고민하고 있음을 밝힌 사실이 이를 방증한다 할 것이다. 여기에 세종의사당을 기본 축으로 광역철도망 구축이 순항하면 세종 행정수도 완성에 성큼 다가서게 되는 것은 물론이다.

일단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전체 매듭 중 첫 시작점이 잘 풀리면 이후 따라붙는 관련 현안들은 능히 포섭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 의장과 이 시장 간 만남에서 오간 대화 내용을 보면 이를 의심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중언부언할 필요 없이 세종의사당 건립과 국회타운 조성 문제는 두 사람이 언명한 그대로 쌍끌이 방식으로 추진돼야 한다. 실질적인 초석을 놓을 골든 타임은 올 상반기까지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