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바이든에 축전 보내 "가까운 시일에 직접 만나길" 요청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7:36:53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반도 평화 공조" 당부도... SNS엔 "미국이 돌아왔다" 축하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전문을 발신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줄곧 강조한 화합과 재건의 메시지가 미국민들에게 큰 울림이 되고 있다"며 "준비된 대통령으로서 미국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낼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 기후변화, 경제 위기 등 산적한 글로벌 과제에 대응하는데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이 발휘되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한미관계와 관련해선 "한국은 미국의 굳건한 동맹이자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로서 바이든 행정부의 여정에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며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및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흔들림 없는 공조를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가까운 시일 내에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고 공동의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기원한다"며 한미 정상회담 조기 성사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또 SNS를 통해서도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이 돌아왔다. 미국의 새로운 시작은 민주주의를 더욱 위대하게 만들 것"이라며 "하나 된 미국'(America United)을 향한 여정을 우리 국민과 함께 성원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그러면서 "바이든 정부의 출발에 한국도 동행합니다. 같이 갑시다!"라고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