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북미·남북대화 교착 끝내고 평화시계 움직여야"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7:35:53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2개월 만에 NSC전체회의 주재, "바이든 정부와 긴밀협력. 성공적 도쿄올림픽에 협력... 한일관계 개선 기회 삼아야"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오랜 교착상태를 하루속히 끝내고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 새 돌파구를 마련해 평화 시계가 다시 움직여 나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통일·국방부 업무보고를 주재한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주재한 것은 북미 간 '하노이 노딜' 직후인 2019년 3월 이후 22개월 만이며,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열린 것이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을 축하하며 "한미동맹을 더 굳건히 발전시키길 기대한다"며 "정부는 한미동맹을 더 포괄적이며 호혜적 책임 동맹으로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의 온 겨레의 염원"이라며 "미국 바이든 신정부와 함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대화·협력의 길로 되돌아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조급하게 서두르지 않으며 우리 정부에 주어진 마지막 1년이라는 각오로 임해달라.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보다 주도적인 자세로 각 부처가 협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주변국과의 관계에 대해 "굳건한 한미동맹과 함께 주변국과의 협력관계를 더 발전시켜 지금의 전환기를 우리의 시간으로 만들어가야 할 때"라고 밝혔다. 중국에 대해서는 "최대 교역국이자 한반도 평화증진의 주요 파트너"라며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층 발전된 관계로 나아가는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에 대해선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함께 지혜를 모으며 건설적이며 미래지향적 관계로 발전시켜야 한다"며 "특히 올해 도쿄올림픽을 코로나로부터 안전한 대회로 성공적으로 치르도록 협력하며 한일관계 개선과 동북아평화 진전의 기회로 삼아야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