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입지도 못하는데…' 코로나19 속 교복 구매 실효성 지적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7:33:43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학부모 사이서 '교복 구매 신청 연기' 의견 빗발
대전시교육청 "요구 커지면 자율화 고려해볼 것"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교복 구매의 실효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학부모들 사이에서 새 학기를 앞두고 교복을 맞추는 시기를 늦춰달라는 요구도 적지 않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인해 교복을 입고 등교하는 날이 비교적 적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성장기인 자녀의 체형 변화에 맞춰 매 번 교복을 장만하기가 경제적으로 만만치 않아서다.

거금을 들여 교복을 구매했음에도 정작 입을 기회가 없는 현 상황과 맞물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선 교복 구매 신청 자체를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자신을 중학교 입학 예정인 자녀를 둔 학부모라 밝힌 청원인은 '2021년 신입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교복 신청을 미뤄 주시기 바랍니다'란 제하의 청원글을 통해 "코로나19로 바뀐 게 많은 지난 한 해를 겪으며 기존 방식들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과연 옳은가라는 의문이 들었는데 그중 하나가 교복 착용 여부"라며 "지난해 수십만 원을 들여 교복을 맞춰줬는데 제대로 입히지도 못하고 한 해가 지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등교가 예전처럼 정상화되기 전까진 교복을 맞추지 말고 사복으로 등교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본격적인 교복 구매 시즌에 앞서 관련 문의 글이 빗발치고 있다. 학부모 김모씨는 "코로나19가 잠잠해져 등교 수업이 이뤄질 때에도 학교에서 교복이 아닌 체육복 착용을 허용해주면서 1년간 교복에 먼지만 쌓였다"고 불평했다. 또 다른 학부모 서모씨는 "최근 학교로부터 교복을 공동구매한다는 안내문을 받았다"면서 "코로나19로 등교 여부가 어떻게 결정될 지도 모르는 상황 속에서 굳이 지금 교복을 사야 되는 게 맞는 지 의문"이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아직까지 지역에서 '교복 구매 신청 연기' 관련 민원이 접수되진 않았지만 학부모 등의 의견을 수렴해 교복 자율화를 고려해보겠다는 게 대전시교육청의 입장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지역에선 교복을 자율화해야 한다는 민원과 요구는 아직까지 없었으며 17개 시도교육감 협의회에서도 교복 자율화 내용은 언급되지 않았던 걸로 알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교복 자율화를 요구하는 청원 내용을 확인한 만큼 향후 교복 자율화에 대한 학부모들의 의견과 여론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정의·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