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올해 전기차 공용 급속충전소 대폭 확대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5:58:50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가 매년 늘어나는 전기자동차 보급대수에 맞춰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확대를 위해 오는 28일까지 공용 급속충전소 설치 수요 조사를 진행한다.

이번 수요 조사는 한국전력공사·환경부(한국환경공단)가 주관해 전기자동차 공용 급속충전기 설치를 전액 지원하는 사업이다.

설치 지원대상은 지자체·공공기관 등의 공공부지나 마트·주유소 등의 다중이용시설이며, 부지 소유기관에서는 부지만 제공하고 나머지 설치비 부담이나 운영·관리는 한국전력공사와 환경공단에서 하게 된다.

아울러, 대전시는 5개 자치구를 통해 공공부지 설치 수요를 파악해 기타 공공기관이나 주유소 등의 다중이용시설 설치 수요도 추가로 파악해 급속충전시설을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전기자동차 충전기 설치를 원하는 기관이나 시설 소유자는 시청 미세먼지대응과로 직접 신청 가능하며, 현장 점검을 거쳐 설치 가능한 대상지를 선정한 후 설치를 진행하게 된다.

한편 급속충전기는 50k-350㎾의 용량으로 완충까지 약 1시간 정도가 소요되며, 주로 고속도로 휴게소나 공공부지 등에 설치돼 완속충전기는 3k-7㎾의 용량으로 완충까지 4-5시간 정도 소요, 주로 주택이나 아파트에 설치된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