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5:57:30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조성·재취업 지원 등 5대 전략 사업 발굴

첨부사진1김용찬 행정부지사가 2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단계적 폐쇄와 친환경에너지 전환 타당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 참석해 대책 마련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노후 석탄석탄화력소 폐쇄 후 발생할 수 있는 지역경제 악화와 일자리 감소 등에 대한 대책을 수립했다.

도는 21일 대회의실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도의원, 도·시·군 담당자, 발전사, 대학 교수, 연구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단계적 폐쇄와 친환경에너지 전환 타당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도는 산업부 계획에 따라 오는 2032년까지 도내 석탄화력발전소 14기가 폐쇄됨에 따라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을 통한 지역경제 발전 대안을 발굴하고 있다.

충남연구원은 연구용역 최종 보고를 통해 국내·외 정의로운 전환 정책 사례와 시사점을 살피고, 도내 석탄발전소 폐쇄 지역의 전환 경로 시나리오를 공유했다. 또한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과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맞춰 정의로운 전환 정책 추진 방안으로 발굴한 5대 전략 세부 사업을 제안했다.

도는 먼저 산업 다양화 전략으로 도로·철도·항만 등 기반시설 구축,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조성 등 에너지 산업 육성, 지역 미래산업 육성, 공공기관·연구기관 유치, 산업 전환 관련 특별지역 지정·국가 공모사업 선정, 지역 공기업·공단 설립·운영 등을 제안했다. 노동자 지원 전략으로는 일자리 거버넌스 구축, 고용동향·일자리 실태조사 등 일자리 분석, 직업 전환·창업 지원, 재취업 준비 지원금 등 사회안전망 구축, 고용 위기 관련 특별지역 지정·국가 공모사업 선정, 인재 육성 프로그램을 제시했다.

또한 지역사회 지원 전략으로 발전소 주변지역 마을연구소 설립, 시·군 단위 지역 활성화재단 설립, 도 단위 지역 전환 연구센터 설립, 지역사회 서비스 투자사업 확대, 지역관리기업 육성, 에너지전환 이익 공유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환경 감시·모니터링, 주변지역 건강 모니터링·대책 마련, 전환지역 아카이빙 구축, 전환지역 에코뮤지엄 추진단, 폐부지·폐설비 복원·재생 제도 마련, 폐부지·폐설비 복원·재생 시범사업 등 복원·재생 전략도 제의했다.

추진기반 조성을 위해서는 정의로운 전환 조례 제정, 정의로운 전환 위원회·전담조직 구성, 정의로운 전환 기금 조성·녹색금융 활성화, 지자체·기업의 정의로운 전환 계획·전략 수립, 정의로운 전환 온라인 플랫폼 구축·사업 공모 지원, 전환지역 경제 위기·고용 위기 대응 시스템 구축·운영 등의 사업을 제안했다.

김 부지사는 "석탄화력 폐쇄와 관련해 기존의 경제구조가 전환되면서 발생하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탈석탄 시대를 주도하는 충남형 발전모델을 정립할 것"이라며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으로 지역발전의 새로운 동력을 만들고, 지속가능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neas@daejonilbo.com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