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군, 보훈가족 수당인상 등 예우 강화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5:54:04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양]청양군이 보훈수당 인상, 현충시설 환경개선 등 나라와 겨레를 위해 헌신한 분들에 대한 예우 강화에 나섰다.

군은 올해 80세 이상 참전유공자에게 6월부터 월3만원, 배우자에게 월2만원을 각각 지원할 계획이다. 또 보훈단체 운영보조금을 1600만원 증액했고 2000만원을 들여 3·1만세운동 기록 영상물을 제작할 계획이다

군내 현충시설에 대한 환경개선사업도 추진한다. 남양면 소재 한훈 선생 사적지 4000만원, 장평면 소재 이세영 유허비 5000만원, 청양읍 소재 충령사 보수에 2000만원을 각각 지원하고 다른 현충시설 주변도 정비한다.

군은 지난해에도 독립유공자, 전몰군경, 6·25 참전유공자 등 11개 보훈단체 800여 생존자를 대상으로 참전명예수당 5만원, 참전유공자 배우자 복지수당과 보훈 명예수당 2만5000원을 각각 인상 지급했다.

또 보훈단체 운영보조금으로 1억4000만원을 지원했고 화성면 소재 청대사 정비에 5000만원을 투입했다.

김돈곤 군수는 "우리나라가 선진국 반열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오로지 국난이 닥쳤을 때 나라를 위해 목숨을 다한 선조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보훈대상자 예우에 최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pdh4112@daejonilbo.com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