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보 부분 해체 지역 갈등 수면위…공주시의회 야당 의원 강력 반대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1:02:14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주시의회 국민의 힘, "공주보 부분해체 여론 13.5%에 불과"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공주] 공주보 부분 해체를 두고 지역 갈등이 수면 위로 오르고 있다.

공주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정부 국가물관리위원회가 '공주보는 공도교를 유지하도록 부분 해체하되 시기는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결정하겠다'는 최종발표에 대해 강하게 반대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유례없는 코로나19로 온 국민이 불안과 시름 속에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수천억을 들여 지은 공주보를 또다시 막대한 국민 세금을 들여 부수겠다는 결정에 그저 말문이 막힐 지경이라며 금강 수계 주민들은 이번 국가물관리위원회의 결정을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리고 '4대강 보 처리방안'이 시험개방 → 부분·상시개방 → 완전 개방 → 철거·해체의 예정된 순서로 이어진 이번 결정에 실소를 금할 길이 없다"며 "국민의 의견은 깡그리 내팽개쳐졌다"고 비판했다.

또한 "지난 2019년 7월 13일과 14일에 거쳐 실시한 공주시의 공주보 처리방안 여론조사 결과 '공주보를 유지하되 수문을 열어 물을 맑게 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53.6%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공주보를 유지하고 수문을 닫아서 수량을 확보해야 한다'가 21.2%로 나타났으며, '다리 기능만 남기고 수문을 해체하자'라는 국가물관리위원회와 같은 응답은 13.5%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심지어 지난해 7월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조사한 '국민의식조사'에서도 '공주보가 필요하다'라는 의견이 '불필요하다'라는 의견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2019년 2월 26일, 공주시의회 임시회에서 일부 의원을 제외한 10명의 의원들이 '금강 공주보 철거 결사반대'를 결의하고 그 의지를 내외에 밝힌 바 있다"며 "뻔히 눈앞의 파괴 현장을 보면서도 이를 방관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파괴를 조장하는 것과 다름없는 만큼 공주보 해체를 그냥 두고 볼 수는 없는 일이다"고 역설했다. 한편 공주시의회 국민의 힘 의원 일동은 전국의 농민들 그리고 금강 수계 주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온몸을 던져 공주보를 끝까지 지킨다는 방침이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