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안보실 2차장에 '미국통' 김형진... 차관급 및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

2021-01-20 기사
편집 2021-01-20 17:37:46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김현종 신임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왼쪽부터), 김형진 신임 국가안보실 제2차장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에 '미국통'으로 알려진 김형진 서울특별시 국제관계대사를 지명했다. 김현종 전 안보실 제2차장은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겼고, 차관급인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는 이정희 전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위원이 내정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차관급 및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출신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김형진 국가안보실 제2차장 내정자는 외교부 북미국장, 차관보, 청와대 외교비서관 등 핵심보직을 역임한 외무 공무원 출신이다. 강 대변인은 "한미 현안 및 북핵 문제 등에 해박하고 미국과 중국과의 외교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어 국가안보실 제2차장으로서 맡은 바 현안을 해결하고 외교·통일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새롭게 미국을 이끌게 될 바이든 행정부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내정자는 특히 바이든 부통령 시기에 북미 국장을 지냈고, 청와대 비서관, 차관보 등을 지냈다"며 "바이든 인맥과의 연결 채널도 보유하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전했다.

국가안보실 2차장직을 수행해왔던 김현종 외교안보특별보좌관 지명자는 대미협상 및 외교·통상 전문가다. 강 대변인은 "WTO 재판관, 통상교섭본부장, 주 유엔대사로 활동하여 국제감각과 외교 전반에 대한 통찰력이 탁월하다"고 평가했다.

광주제일고와 전남대 법대를 졸업한 이정희 국민권익위 부위원장 내정자는 대한변호사협회 부협회장, 광주지방변호사회 회장,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위원 등을 역임한 법조인이다. 강 대변인은 "원활한 고충민원 처리를 통해 국민의 권리를 구제하고, 불합리한 행정제도를 개선하고, 집단민원의 조정 및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 청와대 제도개혁비서관에 이신남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중소벤처비서관에 이병헌 중소기업연구원장, 농해수비서관에 정기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정책보좌관을 각각 내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부 및 청와대 조직개편을 통해 중용된 인사 중 충청출신은 단 한 명도 없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