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올해 대전시 아파트 역대 최대 공급 전망

2021-01-20 기사
편집 2021-01-20 16:16:29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아파트 3만 385가구 다세대·다가구 연립주택 등 4560가구 공급

올해 대전 지역에 3만여 가구의 공동주택이 공급된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대전시 주택건설공급계획에 따라 공급되는 주택은 아파트 3만 385가구와 다세대·다가구·연립주택 등 4560가구로 모두 3만 4945가구다. 이 중 임대주택은 4587가구, 분양주택은 2만 5528가구이며, 이 중 조합원 분양을 제외한 일반분양은 2만 1511가구다.

지역별 아파트 공급계획은 동구에 대성지구 도시개발 사업 934가구를 비롯해 3063가구가 공급되고, 중구에는 선화동 모텔 밀집 상업지역의 주거복합 1845가구 선화구역 재개발 997가구 등 6297가구의 공급이 예정돼 있다. 서구는 탄방동1구역(숭어리샘) 재건축 1974가구, 용문동 1·2·3구역 재건축 2763가구 등 7821가구의 공급이 예정돼 있고, 유성구는 대덕지구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1791가구, 도안 2-3지구 도시개발사업 공동주택 1800가구 등 6524가구가 공급된다. 또한, 대덕구는 읍내동 회덕 지역주택조합 745가구 등 3137가구가 공급되며, 공공 공급은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4BL, 5BL등 3543가구가 공급된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