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정, 설 민생 "지역상품권 4.5조 편성...재난지원금 설 전 최대한 지급"

2021-01-20 기사
편집 2021-01-20 16:15:44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0일 설 민생안정 대책을 위해 지역사랑 상품권 1분기 발행규모를 4조 원에서 4조 5000억 원으로 확대하고, 성수품 구매대금 지원을 2배로 늘리기로 했다.소상공인이나 특수노동자, 취약계층 지원도 설 전에 신속 집행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설 연휴 전에 기존 3차 재난지원금을 계획대로 차질 없이 집행해서 최대한 100%에 가깝게 지급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한다는 논의가 있었다"고도 전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와 조류인플루엔자 여파가 물가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16대 핵심 성수품을 연휴 전에 집중 공급하기로 했다.

설 연휴기간 동안 농수산물 등의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선물 허용 가액을 현행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조정하는 효과가 농민에게 최대한 돌아갈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도 경주할 방침이다.

특별지원 프로그램으로 한파 취약계층 지원도 늘린다.

당정은 설맞이 기부 참여 캠페인을 진행하고, 세법 개정을 통해 올해 한시적으로 기부금 세액공제율 상향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설부터 지급하려 했던 재난지원금을 앞당겨 설 이전에 거의 다 집행되는 것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그것으로 충분할 수 없다.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 충분치 못한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설 명절 물가 안정을 위한 각별한 대응을 정부에 주문한다"며 "공공 일자리 창출 등 기존 고용지원정책을 대폭 확대하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명절 전 가계·기업의 소득 확충을 위해 근로·자녀장려금의 조기 지급, 공공기관의 선구매 체결 등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자리 지원 대책으로 "1∼2월 어려운 고용사정을 고려해 직접일자리 104만 개 중 70만명 이상 채용할 수 있도록 하고, 1분기 중 사회서비스 일자리도 2만 8000명 이상 채용하도록 고용지원에 역점을 뒀다"고 덧붙였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