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안철수, 개방형 '통합경선' 공개 제안에 정진석 "당헌 바꿔야 하는 쉽지않은 문제... 논의 출발은 평가"

2021-01-19 기사
편집 2021-01-19 18:23:03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9일 국민의힘의 4월 재보선 후보경선에 자신을 포함한 야권 후보가 입당 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형 '통합 경선'을 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지도부는 난색을 표하거나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에 입당하라는 것은 처음부터 무리한 얘기"라며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국민의힘에 입당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다양한 야권 지지층의 요구를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인 요구로, 합리적이지 않다"고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안 대표는 이어 "이 플랫폼을 국민의힘 책임 하에 관리하는 방안까지 포함해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후보를 뽑기 위한 실무 논의를 조건 없이 시작하자"며 "이 플랫폼에는 저뿐만 아니라 무소속 후보를 포함한 야권의 누구든 참여할 수 있게 하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누가 단일 후보로 선출되더라도 그의 당선을 위해 앞장서 뛰겠다고 대국민 서약을 하자"고 했다.

안 대표는 당적과 무관하게 경선 문호를 개방하는 미국 민주당 사례를 언급하면서 "국민이 바라는 안을 만들 때까지 기다리고, 어떤 이의도 없이 그 결과를 존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 이태규 사무총장은 '국민의힘이 준비 중인 예비경선부터 들어갈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것도 필요하면 수용하겠다는 것"이라면서도 "다만, 국민의힘 후보들을 1차로 걸러서 본경선에 올라온 후보들과 안 대표, 금태섭 전 의원 등 다양한 외부 후보들이 같이 모여서 국민의힘 플랫폼에 의한 본경선을 치르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을 만나 "안 대표는 국민의당 후보로 나오겠다는 것인데, 우리도 후보를 확정한 다음 단일화 논의를 할 수밖에 없다"고 일축했다. 곧장 단일화 실무 논의를 시작하자는 안 대표의 제안에 대해서도 "그것은 안 대표 입장"이라며 "우리 당은 우리 당이 해야 할 일이 있기 때문에 무조건 제의를 받았다고 해서 수용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입당하지 않고 경선에 참여하는 것은, 우리당 당헌 당규를 바꾸어야 하는 쉽지 않은 문제"라고 난색을 표하면서도 "하지만 안 대표가 오늘 제안에서 후보 단일화 논의의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출발선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평가한다"고 의미부여했다. 이어 "본격적인 단일화논의가 시작될 수 있는 계기는 만들어진 셈이다. 갈 길이 멀지만 시간은 충분하다"고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