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 1년]경기침체에도 집값은 고공행진

2021-01-19 기사
편집 2021-01-19 17:41:44
 조남형 기자
 news8737@daejonilbo.com

대전일보 > 기획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 지난해 아파트값 18.19% 상승 전국 2위… 집콕 생활 영향 중대형 많이 올라
KDI "코로나 대응 돈 풀기가 원인" 발표

코로나19 여파로 실물경제가 최악의 상황임에도 지난해 대전의 부동산 가격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아파트값은 상승률은 세종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높고 수도권 상승률을 2배 이상 웃돌았다. 또한 '집콕'생활 영향으로 중대형 면적의 상승률이 가팔랐다. 혁신도시 지정, 도시철도 2호선 건설 등 굵직한 호재도 있지만 정부의 코로나 대응 통화지원 정책으로 시중 유동이 풍부해지며 집값을 올렸다는 분석도 나왔다.

한국부동산원의 지난해 12월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대전의 주택가격 상승폭은 13.99%로 2019년 같은 기간(6.82%)과 비교해 2배 이상 올랐다. 이는 세종(37.05%)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높은 수치다. 연초 1.26%에서 3월 1.30%까지 올랐던 대전 월간 집값 상승률은 코로나19와 부동산 규제 등으로 5월에 0.43%까지 낮아졌다가 규제 지역 지정 직전인 6월 2.19%로 급등했다. 이후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의 영향으로 7월 0.82%, 8월 0.75%로 상승폭이 줄어들었지만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난이 심화되면서 11월 1.02%, 12월 1.41%로 오름세가 커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대전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18.14%로 수도권 상승률(9.08%)과 비교해도 2배 가까이 높았다. 가격이 폭등하면서 국민평형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4㎡가 10억원 넘는 아파트 단지도 등장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유성구 도룡동 도룡SK뷰 전용 84㎡는 지난해 12월 5일 13억 원(1층)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직전 신고가는 같은해 6월 17일 거래된 12억 1000만 원(8층)이었다. 불과 6개월 만에 1억 원 가까이 오른 셈이다.

복용동 대전아이파크시티1단지 84㎡의 분양권도 지난해 12월 21일 10억 5000만 원(17층)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집값 급등의 원인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제 정책이 시중 통화량을 늘리면서 주택 가격의 단기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국책 연구기관의 분석도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9일 발간한 '통화 공급 증가의 파급 효과와 코로나19 경제 위기'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경제 정책이 실물 경기의 회복에는 기여하지 못한 채 통화량을 빠르게 늘려 자산 가격만 상승시키는 게 아닌지 우려가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생활이 늘면서 중대형 면적의 가격 급등도 가져왔다. 지난해 대전의 아파트 매매시장에서 중대형 면적의 가격상승률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용면적 102㎡ 초과-135㎡ 이하의 경우 지난해 27% 오르며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전용 85㎡ 초과-102㎡이하가 25.2% △전용 135㎡ 초과가 21% △전용 60㎡ 초과-85㎡이하가 21.8% △전용 40㎡ 초과-60㎡이하가 11.6% △전용 40㎡ 이하가 3.1% 상승률을 보이며 뒤를 이었다.

공인중개사협회 대전지부 한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것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 나면서 보다 넓은 주거 공간을 구입하려는 수요자가 늘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중형·중대형 면적의 인기와 가치 상승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8737@daejonilbo.com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