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2월 임시국회 합의...26일 본회의 개최

2021-01-19 기사
편집 2021-01-19 17:06:45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다음 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19일 합의했다. 2월 국회에서는 한국형 뉴딜 추진을 위한 법안 처리와 코로나19 관련 보상 입법 과제가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대한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2월 국회 개회식은 다음 달 1일 오후 2시에 열리며 2일과 3일에 각각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한다.

대정부질문은 사흘 간 진행된다.

첫날인 4일에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를 시작으로 △ 5일 경제 분야 △8일 교육·사회·문화 분야다.

법안소위를 비롯한 각 상임위원회는 9일부터 25일까지 열기로 했다.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다음달 26일 오후 2시에 열기로 했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해 개정된 국회법에 따라 2월 임시국회에서도 법안소위는 소위별로 3회 이상, 상임위 전체회의는 2회 이상 진행해서 코로나19 위기 속에 여러 제반법률들이 잘 통과돼 국민들께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판 뉴딜과 이익공유제, 소상공인 영업손실 보상을 위한 입법 과제 발굴과 처리에 집중할 방침이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