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구청장들 뿔났다…전통시설 현대화 사업 부담 전가

2021-01-19 기사
편집 2021-01-19 16:33:39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구청장협의회, 구비 부담 15%에서 40%로 증가…'자치구 무시 처사'

첨부사진119일 오전 대덕구 청년벙커에서 대전 5개 구청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협의안건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박상원 기자


대전 지역 5개 구청장들이 대전시의 일방적인 사업비 떠넘기기에 반발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19일 대덕구청 청년벙커에서 열린 제24차 대전지역 구청장협의회에서 황인호 동구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등 대전지역 구청장들은 대전시가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에 관한 사업권과 예산을 정부로부터 이미 지급받았음에도 자치구에 일정부분 사업비를 전가해 기초지자체의 재정악화가 우려된다고 한목소리로 말했다.

앞서 지난해까지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비율은 국비 60%, 시비 20%, 구비 20%·국비 60%, 시비 15%, 구비 15%, 상인회 자부담 10% 매칭비율로 예산이 편성됐다. 하지만 올해 들어 시는 '2020년도 지방자치단체 전환사업 운영기준'에 근거해 국고보조금사업을 이양받으면서 사업비와 사업권한을 확보했다.

문제는 대전시가 국고보조금 이양에 따른 국비 60%를 확보했음에도 구에서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신청할 경우 시는 최대 60% 사업비를 지원하고, 구에서는 당초 20% 부담한 비율을 30-40% 부담하도록 상향 조정했다는 점이다.

대전시 구청장협의회장인 장 청장은 "현행 시에서 60% 사업비를 부담하는 안에서 최대 80%까지 사업비를 처리할 수 있도록 논의할 것"이라며 "재정자립도가 부족한 기초지자체를 일방적으로 무시한 처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