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 1년] 코로나19 후유증...탈모, 폐섬유화 등 확인돼

2021-01-19 기사
편집 2021-01-19 16:00:29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기획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19가 기존 감염병과 달리 더 무서운 것은 회복되더라도 신체적, 정신적 후유증이 남는다는 것이다. 후유증에 대한 연구는 각 국가별로 진행 중이며 한국에서도 최근 중간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중간 연구 결과에서는 회복 후 3개월이 된 시점부터 탈모나 폐섬유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지난 14일 발표한 '코로나19 임상적 후유증' 연구의 중간 결과에 따르면 시간 경과에 따라 후유증 증상이 다르게 나타났다. 이 연구는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공동으로 코로나19 성인환자 40명을 대상으로 3개월마다 검진과 설문조사 등의 방법으로 진행 중이다.

연구 중간 결과를 보면 감염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탈모와 운동시 숨이 찬 증상이 상대적으로 많았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일부 환자에서는 폐 기능 저하도 확인됐으며, 이는 시간이 경과되면서 회복되는 양상을 보였다.

폐 CT 관찰 결과, 3개월 시점에서는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있는 것이 확인됐으며,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됐으나 일부에서는 폐섬유화도 발견됐다. 폐섬유화는 폐가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지는 증상이다. 이러한 폐기능 저하는 60세 이상의 고령 및 중증이었던 환자에게서 높은 경향을 보였다.

신체적 후유증 뿐만 아니라 정신과적 후유증도 확인됐는데, 우울감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주로 나타났다. 우울감은 시간이 흐름에 따라 감소됐지만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지난 14일 브리핑에서 "중국, 미국, 영국 등 코로나 완치자가 우리보다 상당히 많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해서 여러 가지 후유증 조사가 있었다"며 "예를 들어 중국은 회복된 환자 중 거의 4분의 3 이상, 76%가 한 가지 이상의 지속적인 임상증세를 호소했는데 가장 많은 것은 근육 약화라든지 수면장애 등이 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도 기저질환 환자에서의 사망률 증가 그리고 또 회복되는 환자에서 일부 계속되는 증상이 보고됐다는 내용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권 제2부본부장은 또 "국내 결과는 중간 상황이고, 방역당국은 앞으로 코로나19 회복환자를 대상으로 후유증의 증상, 지속기간, 여러 가지 다각적 분석 및 장기적인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며 "향후 임상적인 증상이나 여러 가지 기능 검사뿐만 아니라 정신과적인 분석, 또 나아가서는 진단검사의학 이외에 영상의학검사 등을 통한 기능분석을 진행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검토를 거쳐서 수시로 설명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